이제는 해도 완전히 떨어졌고, 겨울이라 날씨도 쌀쌀해지고 호텔로 돌아갑니다. 하지만 호텔 근처에는 음식점이 없으니 미리 저녁 밥을 먹고 가야겠지요! 또 휴게실로 갑니다.


호텔로 가기 전 잠시 들린 휴게소 입니다. 나무에 루미나리에로 장식이 되어 있네요. 이 휴게소은 그래도 사림이 꽤 많았습니다. 바글바글 할정도는 아닌데, 일본 사람들이 보인다는게 그저 신기;;;
 원래 이 휴게소는 바다가 보이는게 특징인데, 깜깜한 밤에 갔더니 뭐 암꺼두 안보이더라구요 바다냄새도 안나는듯 했습니다.


 저녁은 휴게실 내부에 있는 빵집에서 돈가스 햄버거로 때웁니다. 그래도 저거 은근 비쌉니다.;;  옆에 영수증 보면 290엔, 3000원이 넘는 햄버거예요. 근데 작지만 은근 배가 찹니다. 배를 만땅 채우지 않은 이유는 호텔 가서 먹을걸 사먹으려고 했기 때문이지요!




 그리고 카페인 섭취!
Asahi의 Wonda 커피, 금의 저설탕(?) 캔컵휘 옆에는 원더풀 컵휘네요~ㅎ
맛은..캔커피가 다 거기서 그맛이죠 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느새 오다이바 도착합니다!!! 사람이 한명도 안보이네요;;ㄷㄷㄷ 차만 몇대 다닐뿐...



 오다이바 유리카모메역은 사람 전멸;; 아무도 안보임,, 그런데 에스컬레이터는 열심히 움직임.
아흑 무섭네요


 저희가 묵은 호텔 옆은 이렇게 항구같은게 있습니다. 바다를 끼고 있습니다. 이유는 오다이바라는 지역 자체가 메워서 만든 인공도시라서 바다와 접하고 있습니다. 굉장히 세련된 지역인데, 저녁이라 잘 모르겠네요.



 암튼, 먹이를 찾으러 다니는 하이에나들처럼 눈 벌겋게 음식점을 찾다가 발견한 훼미리 마트
역시 편의점이 다 똑같지요 뭐..다만 일본의 훼미리 마트에는 컵라면 종류가 더 많다는 사실!
제 일본에서 편의점 알바 했던 친구 말로는 야한 잡지도 판대요 꺄아~ㅎㅎㅎ(좋아하는거 아님 쑥쓰러워하는거임 - _-;)



 드디어 호텔도 도착했습니다. 시간도 많이 늦었고, 밥도 많이 먹은 편이 아니라서 조금 지치지만, 첫 해외땅이라 그런지 신나기는 신납니다!ㅎㅎㅎ

 저희가 묵었던 호텔은 도쿄베이 아리아케 워싱턴 호텔(Tokyo bay Ariake Washinton Hotel)입니다.
도쿄 시내와의 위치, 거리는 그래도 그나마 싼 가격에 괜찮은 편입니다. 역사는 1931년부터 시작된 역사라는데, 사실 호텔 주인의 역사 같습니다. 호텔은 4성급 호텔 같았습니다. 5성급이었나;; 

도쿄베이 아리아케 워싱턴 호텔에 대한 내용을 알고 싶으면 네이버에 치면 엄청 많이 나옵니다.


 저희가 묵었던 방의 바깥 모습. 전망은 그리 좋지 않습니다. 방 위치가 쩜 구렸어요-_-;;;;



 우리나라 모텔과 비슷하게 카드키를 씁니다.
방문은 전세계 쫌 사는 나라 호텔의 입구 문은 거의 다 비슷한 모습입니다.



저희는 남자 둘이서 방 1개, 침대 2개있는 방을 씁니다. 1인실 쓰고 싶었지만, 비용절감을 위해서는 어쩔수가 없었다네요. 뭐 상관은 없습니다. 얼마 안잘 거거든요.^^; 많이 자봐야 4~5시간 자고 또 바로 나갈거라 잠만 자면 땡큐였습니다.



 화장실입니다.
아 지금생각해봐도, 그때 당시에도 오직 하나

"진짜 작다" 입니다. 저 안에 저게 다 들어가나?라고 생각이 들정도로 참 작습니다. 욕조는 작아서 발을 쭉 펼수 없고, 세변기는 볼일 보는것도 힘듭니다-_-;;; 저는 키 181에 몸무게 67,8정도밖에 안되는 보통체형입니다. 

그리고 세면대에서 나오는 물은 식수입니다. 바로 마셔두 됩니다만, 왠지 모를 찝찝함이........ 

한가지 특징 더!

일본 호텔의 욕실은 수채구멍이나 하수구 구멍이 없습니다.(다른나라도 그랬다는 기억이 드는이유가..)
안보입니다. 그럼 물은 어디로? 라는 생각이 드실지 모르겠지만, 저기 사진상의 세면대 밑에 보시면 살짝 공간 보이시죠? 그쪽으로 다 들어갑니다.ㅎㅎㅎㅎㅎㅎ그냥 가려놓은거라고 하네요. 이유는 저두 잘 모르겠습니다. 







자, 그럼 배불리 밥도 먹고 깨끗이 씻고, 닦고 했으니 이젠 하루를 정리하고 자야겠지요!
이 사진을 언제 찍었는지 모르겠지만 표정이 -_-;;; 좀 그래서 스마일로 대체했습니다.ㅎㅎㅎㅎ


그럼 일본에서의 첫날을 마무리하고 꿈나라로~~


"내일의 설레임을 안고 잠자리에 듭니다."







Posted by 문을열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텔이 상당히 좋아보이는데 정말 화장실이 작네요. ㅎㅎ
    근데 보통 일본 가정집도 욕조는 작아요. 대신 상당히 깊죠.
    아마 목까지 담고 앉아서 하는 그들의 목욕문화때문이라 생각되는데, 저도 다리 쭉 뻗을수 있는 욕조가 더 좋아요. ^^
    오다이바 낮의 모습도 보여주실꺼죠?

    • 앗! 호텔을 수정해야할것 같아요~ㅎㅎㅎ
      본문에는 4~5성급 정도라고 얘기 했는데,
      3성급이라는 검색 결과가 나오는;;;ㅎㅎㅎㅎ

      그런데 일본의 다른 지역 4성급 호텔과도 비교했을때 손색 없었는데 말이지요^^;;

      오다이바의 낮 모습은 오늘 포스팅 했답니다^^

  2. 여행? 다니신 내용들을 보면 정말 부럽습니다. ^^//

    경험은 정말 중요한 것인데...

    저는 언제나 나가 볼 지 ㅡㅜ

    • 자유도전창조님!

      닉네임 처럼 자유롭게 도전하시고 좋은 결과를 창조해내시길 믿어요!
      지금 보여주고 계시는 그 열정만큼이면 일본정도는 금방 다녀올수 있답니다^^

      배타고가면 일본 왕복 10만원에두 다녀와요^^

  3. 오오... 사진 정말 멋있네요.. 저도 요번방학에 해외여행을 갈 생각인데... 무척기대가 되네요 ^^

  4. 햄버거가 작아 보이는데 나름 배를 차게 만드는가 보네요.
    일본, 조만간 꼭 한번 가봐야겠네요. ㅎㅎ

    • 꽤 작긴헀는데,,
      저때에는 나름 만족할만큼 배가 찼던것 같아요^^

      아마 먹으면서 채워지는 배부름보다,,
      다른 나라에서의 설렘이 같이 채워진것 같아요^^

  5. 여행기가 참 재밌습니다 ^^
    호텔 화장실이 너무 작군요
    볼일 보기도 힘들겠네요 ㅋㅋ

    • 앗..그 부분은 상당히 민망해서 안적긴했는데,,
      엄청 불편합니다..

      변기에 앉으면 움직이기가 불편할 정도로 벽과 변기사이가 엄청 좁아요..ㅠㅠㅎㅎ

      칭찬 감사드립니다 와이군님 아싸^^

  6. 돈까스 햄버거로 배가 차나요... 비싼 햄버거라고 하니 먹고 싶어지네요..
    아기자기한 호텔이 정감이 있네요 여행하고 침대에 누워서 피로를 풀때가 제일 좋지요

    • 배가 많이 고파서 조그만한 것두 배가 금방 차더라구요,

      그런거 있잖아요~ㅎㅎㅎ
      부페갈때 며칠 굶고가면 완전 조금 들어가는..ㅋㅋㅋㅋ

  7. 돈까스 햄버거라.. 한국편의점에서 파는건 먹어본적있는데..
    맛있을것 같네요..

    • 이 햄버거는 그래두 빵집에서 수제로 만드는 거라 그런지
      정성이 들어가 더 맛있게 느껴진것 같았어요^^

      편의점에 파는 햄버거는 제 요즘 주식입니다.ㅠ

  8. 오다이바의 밤은 대낮처럼 밝네요~
    문열님께서 이쁘게 담아오셔서 그런거겠죠?^^
    첫 일본 여행을 하게되면 시골쪽으로 가려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도쿄를 먼저 둘러보는게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가지고 있어요.
    자전거 타고 일본 한바퀴 이런 것도 좋은데~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