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구 반대편 그들에게도 꿀 같은 단비가 내리길...>


아침부터 또다시 비가 오기 시작했다.
이제 여름에 들어선게 확실해 보인다.

나는 사실 비를 좋아하지 않는다.
내가 비를 싫어하는건 날때부터 타고난것 같다.
어릴땐 비가 오는것도, 비를 맞는것도, 비를 보는것도, 비라는 소리를 듣는것 조차 싫을 정도로 말이다.

그런 내가 어느날 변했다.
비가 오는날 창문을 열고 비내리는 하늘을 보면서 책상에 앉아 커피 마시는 나를 보면 종종 "내가 변하긴 많이 변했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

오늘은 커피가 참 쓰면서 달다.
보통 커피는 첫맛이 달고 끝맛이 쓴게 아닐까?
오늘은 첫맛이 쓴데 끝맛이 달다.



며칠전 여느날과 마찬가지로 많은 작업에 시달리다 결국 한시간 반자고 일어났다.
비가 주르륵 오는 그날은 새벽 첫차를 타고 서울로 가야하는 날.

자원봉사가 있는 날이다.
외부에서 열리는 행사인데 비가 많이 오고 봉사 시간이 12시간 가깝게 이루지는 강행군이다보니
봉사 주최단체가 제발 와달라고 부탁 할정도였다.



도착하고 부랴부랴 준비한지 2시간,,,
엄청난 인파가 몰려왔다.
입구에서 받아든 후원 티셔츠를 입고 모인 그들,

처음엔 이렇게 좋은 행사에 좋은 뜻을 가지고 온 그들이 대단해보였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비는 하루종일 내렸고, 
인파는 계속 몰렸다.
몰린 인파는 무려 3만 5천여명.

몰린 인파는 1차, 2차, 3차의 줄을 서며 최종적으로 내가 있던 최종 4차 입구의 다다른다.
그때 알게 되었다.
이 사람들은 마음에서 우러 나와 오는 사람들이 아니라는 것을..




이번 2010 한톨 나눔축제의 주제는 Play for Hope. (희망을 위한 놀이터)

어쨌든, 그건 그거고 난 단지 생각하고 싶다.

내 작은 도움이 그들에게는 나비효과로 다가가기를...









ps.난 아프리카나 많은 난민들이 있는 나라로 봉사를 떠나는 게 아직 좀 마음에 많이 걸린다.

그들에게 휴식처와 식량을 제공하는 것도 좋지만 나눔과 봉사는 사랑이 전제되야 하지 않는가.
사랑을 전달하기에는 그들에게 짧게 있다가 돌아가는 우리는 더 큰 상처만 주는것 같아 심적으로 너무 힘이든다.
과거 유럽에 있을때 이런 난민 구호 TV를 보며 이런 생각을 했다.

"어차피 그들은 우리가 다시 떠나갈것을 알기에... 
             마음의 상처를 받지 않으려 마음을 열지 않고 물자만 구걸하는 그들의 모습은 우리가 만든것이라는 걸...."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문을열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작년에 한톨나눔축제 했었는데
    올해도 했군요::)
    징글징글 애들이 말안듣고 스티커만 달라고 쪼르던 기억이....ㅎ

    올해도 스티커로 했나요? 학생들 스티커 세개 모아야 봉사활동 시간 받을수있다고 했던것 같은데^^

    • 전 3만 5천명을 단 4명으로 입구를 막는 역할을 했는데..
      뒤에서 봉사활동 시간 4시간을 빨리 달라며 뚫고 나오려는 얘들을 보니..

      마음에서 우러는 봉사를 못한것 같아요
      내년에도 할거라고 하시더군요^^
      그리고 한양대에서 곧 한번 더 예정이기도 하구요~ㅎㅎ

  2. 마음이 움직이지 않으면 무엇도 돌볼 수가 없지요.
    지금은 시간에 쫓겨 봉사활동 확인만 받고 있는 학생들도,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마음이 움직일거라 생각합니다.

    좋은 일 다녀오셨는데 비까지 오고 고생 많으셨네요~
    행복하고 따뜻한 한 주 되세요~^^

    • 이날 한시간 반밖에 못자는 바람에..
      거의 말미에 길바닥에 잠시 앉아 츅 늘어지는 순간 졸아버렸다죠;;

      같이 봉사하던 사람이 깨워주시던;;;
      수만명의 인파속에서 졸다니;ㅋㅋㅋㅋㅋ

      보기다님도 행복하고 즐거운 한주 되세요^^

  3. 아 좋은일 하셨네요 ~~~
    최근에는 저도 참석하던 봉사활동 못참석했는데
    다시 참석해야 겠습니다 ~

    비오는데 정말 고생 많으셨어요 ~~~

    • 봉사활동하면 예전에는 못느꼈던 느낌들이 하나둘씩 늘어가더라구요^^

      웅이아뿌님도 정기적으로 봉사활동 하시는것 같은데..
      멋있습니다!!

      저도 다시 정기적으로 할 봉사를 찾아야겠어요~^^

      멋진 한주 되시길 바랍니닷^^

  4. 자원 봉사도 하시는 군요..... 전 게으르기도 하고....아직 그만한 맘에 그릇이 안되는지 안하게 되네요.....
    문을 열어님... 맘이 따뜻한 분이신게 확실하군요....ㅎㅎ

    • 아니예요~ㅎㅎ
      전 대단히 나쁜사람입니다.ㅠㅠ

      한때 우리나라 국민들에도 도울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왜 그사람들은 안보고 세계로 눈을 돌리는지
      그게 미웠던적이 있었지요 하하하하하;;

  5. 비오는 데 고생 많으셨네요...앞으로 관심을 가져봐야하겠습니다.

  6. 우와 좋은 일 하셨네요~~
    문을열어님께 배울게 너무 많군요ㅠㅜ흑흑
    아참! 티스토리는 친구추가 어떻게 하는건가요?
    ㅋㅋㅋㅋ뭐가 뭔지 모르겠어요

    • 아아 티스토리는 정확하게 말씀드리면 친구등록의 방법은 없고,,,

      관리자모드-링크-링크관리-링크추가
      해서 링크 추가하시고

      관리자모드-스킨-사이드바설정-링크모듈
      추가하시면 사이드바에 링크가 생성된답니다^^

  7. 안녕하세요.^^

    글 중에, 잠시 머물렀다가 떠나고 또 상처를 받는다고 하셨는데
    어쩌면 그 머무른 짧은 시간이나마 따뜻한 손과 사랑 가득한 마음을 느껴본 경험으로
    평생을 살 수 있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습니다.
    아마도, 분명히 그렇지 않을까요? ^^

    • ^^
      역시 사랑가루님이세요~~
      사랑이 담뿍담뿍 풍기시는~~^^

      짧은시간이나마 느낀 사랑이 부디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일말의 희망이 있다면 전 더 도움의 손길을 뻗을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아마도 그렇겠지요? 히히~^^
      긍정적으로 긍정적으로~~^^

  8. 봉사 뿐만이 아니고 마음이 없으면 아무것도 못하지요.

  9. 비 오는 날 수고 많으셨습니다~
    전 아직 정기적인 자원봉사는 엄두도 못 내고 있는데 부끄럽네요 ㅎㅎ
    일시적 또는 정기적인 도움이 그들의 상황을 해결해 줄 수는 없지만,
    자립할 수 있는 방안과 더불어 구호 지원도 계속되어야겠지요 ^^
    그들의 삶이 점차 나아졌으면 좋겠습니다..

    • 저두 자주 못가고 빠지고 하는걸요ㅠㅠㅠ
      간만에 자원봉사 했다고 생색내는거 아닌지 모르겠어요^^;;

      자립할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주는게 궁극적인 목적이어야 하는데,,
      급한불부터 끄는 봉사가 많아 큰일이예요~~^^;

  10. 자원봉사도 다녀오셨군요!
    문을열어님 정말 멋지십니다~^^
    비까지 와서 고생하셨겠어요...

  11. 문을 열어님 마음이 너무 이쁘세요.
    싫어하시는 비까지 맞으시며 봉사하시구. ^^
    저도 봉사 생각은 많이하는데 게을러서 많이는 못다니네요.
    가장 최근에 했던게 집짓는 일인데 가봤더니 집은 다 지어져 있고 마당에 화단만들곳 땅을 파라고 해서...
    더군다나 그날도 비가 주룩주룩 오는데 7시간을 삽질만 하다 왔어요.
    안 되어보였는지 한시간 일찍 끝내주더라구요. ^^;
    하지만 몸은 고달퍼도 맘은 행복해지는게 봉사활동이죠. ^^

    • 그렇죠...몸은 고달퍼도 맘은 행복해지니..
      이것도 중독이라며,, 갑자기 떠올라 저도 모르게 나가게 되는~ㅎㅎ
      으아...비오는데 화단만들 땅을 파라니~~
      땅 질퍽질퍽 했겠어요

      마음은 blueprint님 만큼 이쁘고 싶어요~~^^

  12. (4차 입장이라면 저도 있었는데 ㅋ.. 학생으로 ㅋ 저기 사진에 있는거같던뎅 ㅋ;;;)와아... 저는 사실 아직 학생이라그런지... 재미로 다녀와서 후기도 쓰고 그랫는데... 봉사자 스태프분들의 생각은 이렇게 다르군요...
    재미로 갔다온 제가 조금 부끄럽네요...마음으로 우러나온 봉사를 하지않고.. 시간이 쪼달려서 무조건 봉사봉사 햇는데... 이 글을 보는순간 마음한쪽이 톡쏘네여... 죄송합니다... 봉사의 의미를 잊고있었네요...

    • 아직 학생이시라면 늦지 않으셨어요^^
      봉사의 재미도 많이 느껴보시고,,
      단순히 행동만 하지마시고 생각도 곰곰히 하시다보면 알롱지님께서도 좋은 봉사에 눈이 뜨이실거라고 생각되어요^^

      그날 많이 힘드셨지요~~~^^?

  13. 비까지 맞으시고 고생많으셨습니다.
    조그맣게나 후원금을 내고 있습니다만 이렇게 열정적으로 자원봉사하시는 분들 보면 많이 부끄럽습니다.

    • 저두 사실 후원 전화 참 많이 받습니다.
      한달에 1000원이라두 후원해달라하시는데,,
      전 아직 그럴형편이 못되어 봉사를 한답니다 라는 핑계아닌 핑계를

      와이군님 존경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