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취미 중 하나는 사진이다.

사진을 찍는 것도 좋아하며, 
사진을 보는 것 또한 좋다.

하지만 전문 사진가는 아니다보니 찍고난 뒤 참혹한 결과물에 혼자 애태우고 속상하지만,
간혹 사람들의 실망하는 눈빛은 여간 신경 쓰인다.

덕분에 잘 찍은 사진을 써주는 것만으로도 행복이며,
부족하지만 잘 찍었다며 칭찬해주는 주위 사람들에 더 큰 용기를 얻는다.




오늘도 을씨년스러운 가을 날씨속에서 골방을 찾아 들어와
2010년 속 수천장의 사진을 둘러보며 청승맞게 혼자 울고, 웃고, 쓴웃음 등의 미묘한 감정의 교차가 일어날 즈음이면,

종종 
그들 속에 내가 있었더라면,
그 사진 속에 내가 있었더라면,
그 프레임 안의 내 모습을 생각해보기도 한다.

그렇다. 
무거운 카메라와 삼각대를 짊어지고 다니며,
묵묵히 남들을 찍어주지만,
혹여나 나의 부족한 사진 실력으로 인해 상대방이 실망하면 어떡할까,
좋은 추억의 장면 하나하나를 놓쳐버리면 어떡할까 라는 심심치 않은 걱정과 고뇌속에 사진기를 든다.




그러나 종종 무참하게도 사진 찍는 나를 보며,
 '그만 놀고 너두 함께 끼어라.'
 '사진 그거 대충 찍고 좀 움직여, 멍하니 서있지만 말고.'
라는 말을 들으면 내가 무엇을 행해야 하는 지도 버벅대는 아마추어일뿐이다.

그렇게 나온 결과물을 하나둘씩 추려본다.
이것은 그들 한켠의 잊지 못할 기억으로 자리할 것이며,
그들이 사진을 보며 울고, 웃고, 담소를 나눌때마다 

억지로 드러내야 하는것은 사진을 찍은 사람이라는 것을 들추는 일.
그거야 말로 더욱더 쓸쓸하게 만들뿐이다.

그들이 한켠의 기억을 꺼내며 웃는 동안,
난 내 사진을 찾아본다

'없구나............'

수천장의 사진들 속에 숨겨져 있는 내 사진은 
따뜻했던 햇살이 내 몸을 투영하여 땅에 비춰준 내 영혼의 또 다른 이름 ,
그.림.자.

어쩌면 얼마되지 않아 잊혀져 버릴 내 모습은 
그들의 머릿속에 이렇게 그림자로만 남아 
기억의 저편에서 맴돌지도 모른다.




사진 속의 내 모습을 언제나 바라지만,
프레임 안에 갖혀 있는 내 모습보다.
프레임을 만들어나가는 내 모습을 기억하고 싶다.

언제 그랬냐는 듯, 나는 다시 사진기를 집어 들며
그 사진 속에 나만이 알수 있는, 나만 바라볼 수 있었던 기억속의 추억을 담는다.






-문을 열어-















Posted by 문을열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문진사도 그렇고, 언제나 취미로 사진을 사랑하는 진사들도 그렇고 예상보다 좋은 작품이 나오면 언제나 방방 뛸거같이 좋지요^^!!

    (P.S 개인적인 이야기지만, 교지에 실어보낼 잘나온 사진을 찾아야하는데.. 기존에 찍어놓은 사진들은 둘째치고, 조금이라도 더 찍어놓아야할텐데... 오늘 아침에도 맘에드는 작품이 나올만한게 있더니만.. 카메라가 없었고.. 그렇다고 카메라 들고 나오면 성에 차는게 없네요.....;; 진사는 역시 머피의법칙을 피해가지 못하는듯해요..;;)

  2. 저는 셔터만 누르는게 전부인걸요...

  3. 아이고,, <없구나,, > 요 대목에서 마구 웃어버렸습니당.
    저같은 수전증 똑딱이 찍사도 있는데요,, 기운내삼^^
    전 사진이 흔들리지 않기만 바라는걸요 ㅎㅎㅎ ^^

  4. 헙~ 이건 20세기 소년!! 아니 플루토에 더 가까우려나요?ㅎㅎ
    가치관의 차이야 사진을 좋아하든 싫어하든 누구나 있을 수 있는거고,
    요즘은 사진을 좋아하는건지 장비를 좋아하는건지 모르는 친구들도 많아서 고민이에요.
    까짓 장비 뭐가 중요하다고 지꺼만 그리 좋아보이는지...ㅋㅋ

    내 카메라에 내 모습이 가장 담기기 어려운게 현실인지라,
    최근에는 가끔 셀카를 찍기도 하고,
    지인들과 사진 찍으러 가면 일부러 내 사진도 찍어달라고 하긴 하는데,
    그녀석들이 인화돼서 세상에 빛을 발할 날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에고, 뭔 밤중에 이렇게 주저리 주저리..
    좋은 밤, 좋은 꿈 꾸세요~^^

    • 제 주위에도 몇명 있어요~ㅎㅎㅎㅎ
      장비를 좋아하는건지 사진을 좋아하는건지..ㅎㅎㅎ

      전 애기번들로만 항상 달려줍니다..
      그런데 요즘은 장비업글 생각도 나긴하네요^^;;

  5. 없어요..
    저도 어디가거나 하면 제가 다 사진을 찍어 주는데..
    그들의 카메라 안에는 제가 없어요.
    내 카메라 안에는 그들이 가득한데.. ㅎㅎ

    • 저는 없는건 상관없는데,,
      추억이라는 정보를 교감할땐,,
      저두 같이 해줬으면 좋겠어요...

      뭔가 사진은 제가 찍었는데,,
      사진속 주인공들만 얘기하면 외로워요ㅠㅠ

  6. 저는 찍는 건 좋아하는데 카메라만 앞에 오면 얼어버린다죠 -_-;
    그래서 찍는게 더 좋더라구요 ㅎㅎ

  7. 사진 속에 나는 없지만,
    사진 속에 추억이 있으니 괜찮다고...
    전 스스로 위로합니다. ^^

  8. 그래도 사진을 찍어주는거에 대단한 프라이드를 느끼는분들도 많이 있잖아요 ㅋ전 뭐 찍는 것도 찍히는 것도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찍어주는거에 한표를 보내고 싶네요..그나마 예전에 있던 DSLR도 잃어버려서 요즘엔 콤팩트 카메라가 있어서 별로 찍지도 않습니다.ㅋ문을열어 님 말대로 사진속에 나는 없지만 내가 찍어줬다는 추억은 들어 있으니 그걸로 충분하네요 ㅋ

    •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저두 찍는거에 가장 큰 만족을한답니다~ㅎㅎㅎㅎ
      찍히는건 정말 안좋아하는데,,

      사진을 찍어서 주면 그들만의 추억이 되어버려 항상 싫어요ㅠㅠ

  9. 에고, 뭔 밤중에 이렇게 주저리 주저리..
    좋은 밤, 좋은 꿈 꾸세요~^^

  10. 저도 제 사진이 없어요....^^;; 그래서 다른 누군가가 절 찍어주면 신기하죠...좀 낯설기도 하구요...ㅎㅎ
    제 사진은 없지만 사진이 있어서 추억할 수 있으니 그거면 충분한거 같아요...^^

  11. 그쵸...
    제가 촬영한 사진을 보고 다른 사람들이 보고 좋아해 주면 참 기분 좋은데...
    가끔씩은 저도 그들과 함께인 사진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

  12. 전 열심히 찍기도 하지만 저도 찍어달라며 들이대기도 해요 ㅋㅋㅋ
    남는건 사진밖에 없더라구요+__+

  13. 어릴적엔 찍히는 걸 무척 좋아했었는데 나이가 드니까 찍는게 더 좋아지더라구요. ㅎㅎ
    언제 문을열어님과 번개를 하게되면 제가 많이 찍어드리겠읍니다. ^^

  14. 저도 사진 찍는걸 좋아라 합니다ㅋ
    가끔 사진기를 들고 나가서 사진을 찍기는 하는데
    아직 사진기가 손에 익지 않네요ㅋ
    ^_______________^*

  15. 그 마음 알지요~